[5분발언] 박재우 시의원 의정활동 '감성적이네'
[5분발언] 박재우 시의원 의정활동 '감성적이네'
  • 신정윤 기자
  • 승인 2019.03.06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토초 등굣길 위험, 동행 동영상 상영
기미독립선언서 전문 낭독으로 5분발언

박재우 양산시의원(더불어민주당, 상북·하북·강서)의 의정활동이 주목받고 있다.

박 의원은 지난 회기 시정질의에서 직접 촬영한 소토초등학교 학생들의 등굣길을 스크린에 띄웠다. 지난 4일 임시회 5분 발언에서는 기미독립선언서 전문을 낭독했다. 낭독 중 스크린에 상북 출신 독립유공자의 프로필에 이어 "독립유공자의 얼을 지키기 위한 생가 복원과 추모 공간 보존이 시급합니다"라는 문구를 띄웠다. 5분 발언을 기미독립선언서 낭독으로 대체하기는 이례적이다.

박 의원의 5분발언에 대해 '감성적이다', '신선하다' 등의 반응이 많다. 한 시민은 "천마디 논리적인 설명보다 그냥 보여주는 것이 더 많은 사람들을 감동시키는 것처럼 박 의원의 5분 발언도 그렇다"고 말했다.

그의 이 같은 의정활동은 환경단체에서 활동하며 익혔다는 분석이 많다. 그는 김해양산환경운동연합 출신이다. 시민단체 활동가로 대 시민 홍보 활동에 주력했던 경험이 발휘됐다는 평가다. 박재우 시의원은 "시민들을 설득하는데 영상 매체가 주효하다. 가슴이 먼저 뜨거워져야 차가운 논리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