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상지역, 동부경찰서 신설 시급
웅상지역, 동부경찰서 신설 시급
  • 김종열 기자
  • 승인 2019.03.06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당성 검토 후 행안부 제출 예정
인구 50만 이상 지침 걸림돌 작용

양산경찰서(서장 이정동)가 중부권과 동부권의 지속적 인구증가로 치안부담 가중과 주민이용 불편 및 신속한 치안서비스 제공에 한계를 느낀다며, 지난달 25일 '양산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웅상지역에 가칭 동부경찰서 신설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양산경찰서 관계자는 양산지역이 천성산을 중심으로 중부권과 동부권(웅상지역)으로 나눠져 동부권 주민들의 경찰서 방문이 매우 불편하다. 예를 듣다면 아래와 경찰서 민원업무에 시간적 경제적 불편을 겪고 있다.

또 신도시 조성 등 인구증가로 인한 치안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2030년 인구 50만 도시로 교통인프라 구축도 필요하다(중부권 물금 신도시 조성 후 년 평균 11.700명이 증가(2017년 양산 인구 증가는 전국 4위)하고 있으며, 동면 신도시 완공시 4만여 명이 입주에정으로 인구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동부권은 현재 약 3,700여세대의 신축 아파트가 한참 조성중이 있어 인구 및 치안수요 지속으로 지금의 양산경찰서로서는 양질의 치안서비스 제공이 불가하다.

게다가 문재인 대통령의 사저 소재로 지역주민들의 자부심이 대단하고, 동부권 국회의원과 공무원, 지역주민들이 동부권 경찰서 신설을 꾸준히 요구하고 있는 실정으로 동부경찰서 신설이 요구되고 있다.

최근 5년 동안 양산경찰서 주요 치안수요도 아래와 같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더욱이 도내 최다 담당 인구(1인당 담당 인구 838명으로 전국 평균 437명의 1.9배) 수준과 넓은 관할면적(관할면적은 485.55㎢으로 서울면적 605.21㎢ 대비, 80.2%) 수준으로 양산서로서는 큰 부담이다. 이처럼 동부권에서 강력범죄 발생 시 신속한 초기대응이 어려운 문제 상존(경찰서→서창파출소 38분(21.1km),(경찰서→덕계파출소 26분(16.4km)이 소요된다.

하지만 가칭 동부경찰서가 신설된다면, (2018년 말 기준)도내 최다 담당 인구와 넓은 관할면적은 아래와 같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며, 동부권 신축 아파트 입주시 인구 11만명으로 도내 2급지 수준의 치안수요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웅상지역 대다수의 주민들은 동부경찰서 신설은 웅상지역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이다. 빠른 기간내 동부경찰서를 신설해 급변하는 웅상지여에 맞는 치안서비스가 제공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