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인배 전 비서관, "양산갑 지역위원장 공모 신청 안할 것"
송인배 전 비서관, "양산갑 지역위원장 공모 신청 안할 것"
  • 권환흠 기자
  • 승인 2019.01.11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측근 통해 의사 밝혀
검찰 수사, 당에 부담 판단
강행군에 피로 누적, 휴식 취할 듯
송인배 전 비서관
(사진=민주당 블로그)

[양산일보=권환흠 기자] 지난 9일 청와대 정무비서관 직을 사퇴한 송인배 전 비서관이 더불어민주당 양산갑 지역위원장 공모를 신청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는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경남 양산갑 등 전국 20개 지역구에 대해 지역위원장 후보를 공모하고 있다. 양산갑 지역은 지난해 7월 '사고' 지역위원회로 분류되면서 지도부가 공석 상태로 남아 있었다.

이 때문에 지역 정가에서는 송 전 비서관이 내년 총선에 대비해 지역구였던 양산에 내려와 지역위원장에 공모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다.
 
이에 대해 송 전 비서관의 한 측근은 11일 기자와의 전화 통화에서 "송 전 비서관은 자신과 관련된 검찰 수사가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지역위원장 공모로 당에 부담을 줘서는 안 된다는 생각에 공모 신청을 하지 않기로 결심했다"면서 "지난 대선 이후 청와대에 들어가 강행군을 이어왔기 때문에 양산에 돌아와 한 동안 쉬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다만, "지역위원장 공모를 접은 것과 내년 총선 출마와는 별개"라며 이번 결정이 총선 불출마 뜻으로 확대해석 되는 것에 대해서는 명확히 선을 그었다.

한편, 지역위원장 공모 마감을 앞두고 송 전 비서관의 이 같은 결정에 양산갑 지역 유력 후보들의 발걸음이 분주해졌다.

현재로서는 이상열 경남도의원(양산2)과 박원현 전 양산갑 지역위원장 직무대행이 이번 공모에 신청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7월 지역위원장에 공모 신청했던 심경숙 전 양산시의회 부의장은 "현재 맡은 경남도당 여성위원장 직무에 충실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