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점복 제20대 양산국유림관리소장 취임
김점복 제20대 양산국유림관리소장 취임
  • 권환흠 기자
  • 승인 2019.01.07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부지방산림청 최초 여성 국유림관리소장

[양산일보=권환흠 기자] 남부지방산림청 제20대 양산국유림관리소장으로 김점복 소장이 부임했다. 
 
지난 1일자로 남부지방산림청에서 처음으로 여성 국유림관리소장에 취임한 김점복 소장은 경남 진주출신으로 경상대 임학과를 졸업했으며, 1995년 공직생활을 시작으로 산림청에서 목재산업, 국제협력담당 등 산림행정 분야업무를 두루 거친 임업전문가이다.
 
현재 산림청의 일반직 남·녀비율을 살펴보면 여성이 22%이며, 그 중 직급별 여성비율이 4·5급 이상 11.7%, 과장급 이상 8.1%를 차지하고 있다. 
 
그동안 남성들의 자리라는 인식을 탈피하여 산림청의 최일선기관장으로서 나무를 심고 가꾸는 것은 물론 산불, 산사태 등 산림재해 발생 시 현장에서 신속히 대응하여 국민의 안전과 재산을 보호하고, 잘 가꿔진 숲을 국민들이 널리 누릴 수 있도록 하는 야전사령관 역할을 하는 측면에서 김소장의 관리소장 부임의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 
 
김소장은 “새로운 산림정책인 ‘내 삶을 바꾸는 숲, 숲속의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부산, 울산, 경남 6개 시·군(양산, 창원, 밀양, 창녕, 김해, 함안)의 효율적인 국유림 관리와 산림행정 서비스 만족도 제고, 산촌 소득증대 및 지역 일자리 창출에 박차를 가하겠다”며 “무엇보다도 직원 간의 소통과 서로 배려하는 마음을 통해 행복하고 발전하는 조직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